킥더허들 스튜디오 뉴스룸



[뉴스컬쳐] 덱스·박지민·홍진호 등장…해외 로케로 규모 커진 '피의 게임 시즌2'

관리자
2023-04-04
조회수 508


"정교해진 플레이, 새로운 룰로 경쟁 고조"
오는 28일 웨이브에서 공개


서바이벌 예능 ‘피의 게임’이 시즌2로 돌아온다.

오는 28일 처음 공개될 웨이브 오리지널 ‘피의 게임 시즌2’는 두뇌, 피지컬 최강자들이 사냥할 것인가, 사냥 당할 것인가를 두고 벌이는 극한의 생존 서바이벌 예능이다.

지난 2021년에 공개된 ‘피의 게임 1’은 지하실 반전과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심리전으로 웨이브 역대 오리지널 예능 중 가장 높은 신규 유료 가입자 견인 수치를 기록했다. 이에 힘입어 ‘피의 게임 2’는 보다 거대한 스케일로 화려하게 컴백한다.

‘피의 게임 2’는 해외 로케이션 촬영으로 압도적인 규모의 서바이벌 탄생을 예고했다. 인도네시아 발리의 거친 정글과 미스터리한 저택에서 펼쳐지는 출연진의 피 튀기는 서바이벌은 영화 속 한 장면 같은 분위기를 자아낼 전망이다. 더불어 게임 회사의 자문으로 한층 더 정교해진 플레이와 시즌1의 지하실 반전을 뛰어넘는 새로운 룰이 경쟁을 고조시킬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4일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서는 플레이어 중 일부의 얼굴을 확인할 수 있다. 지난 시즌 ‘피의 게임’에서 매 게임의 판도를 흔들며 맹활약했던 덱스와 심리전의 여왕 박지민 그리고 두뇌 서바이벌 예능의 대가 홍진호가 출격한 것.


이와 함께 눈과 입이 막힌 채 의자에 묶인 다른 플레이어들의 모습도 포착돼 눈길을 끈다. 덱스와 홍진호, 박지민을 비롯해 피지컬과 두뇌를 모두 갖춘 최강자들의 대결을 예고한 만큼 서바이벌에 뛰어든 플레이어들은 누구일지, 최대 상금 3억을 차지할 주인공은 누가 될지 궁금해진다.

‘피의 게임 1’에서 다양한 게임으로 끊임없는 반전을 그려내며 플레이어들의 경쟁을 몰입감 있게 보여줬던 현정완 PD가 또 한 번 연출을 맡는다.

제작진은 “‘피의 게임 2’는 저택 뿐만 아니라 야생을 배경으로 하며 플레이어들의 생존 욕구를 최대치로 끌어올릴 예정”이라며 “배신과 거짓이 난무하는 심리전을 비롯해 체력과 민첩성이 요구되는 피지컬 게임까지 다채로운 볼거리로 극강의 스릴을 선사할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출처 : 뉴스컬처 (NEWSCULTURE)(http://www.newsculture.press)


원문보기

93 0